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안 지원금 못받는 12만4000여명 지급 가능할 듯

등록 2021.09.25 10:07: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상돈 천안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긴급 면담"
SNS에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약속해주셨다"

associate_pic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박상돈 천안시장이 24일 천안시 재난지원금 예산 문제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박상돈 천안시장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정부 5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충남 천안시민 12만 4000여 명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면담을 통해 충남도의 예산 지원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기 때문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24일 재난지원금 전 시민 100% 지급을 위해 양 지사와 긴급 면담을 요청했고 양 지사가 바쁜 가운데에서도 일정을 잡아 반갑게 만나줬다"며 "양 지사로부터 충남도의 재정 형편상 어렵지만 다시 한 번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약속해주셨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충남 전체의 44.2%가 천안시 몫으로 경기도가 수원시를 비롯한 6개시에 대해 100%지원(기타시 90%지원) 하듯 못하더라도 지원규모가 큰 천안(310억원)과 아산 만큼은 전체 소요의 60~ 80% 지원을 간곡히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지사는 다른 시·군과의 형평문제와 도 재정의 어려움 등을 들어 난색을 표하기는 했지만 천안·아산만 차등지원 하더라도 '지방재정법 시행령'에 의거 합법이고, 금액도 40여억 원 차이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더니 다시 한 번 신중히 검토해보시겠다고 약속해주셨다"고 강조했다.

천안시에 따르면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대상자는 55만7127명이다. 100% 지급이 이뤄지면 추가 대상자는 12만 4000여 명이 늘어나 310억 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

천안시는 예산의 어려움으로 경기도가 인구 100만 명이 넘는 수원시를 포함한 31개 기초자치단체에 모두 90% 이상의 도비 지원을 근거로 충남도에 80% 예산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한편 충남은 도민 211만 명 가운데 천안시민 12만 4000여 명을 포함해 25만여 명이 이번 정부의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충남도는 당진·천안시 등과 이견을 조율해 이르면 다음 주 초에 국민 지원금 추가 지급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