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희룡 "대장동은 '이재명표 로또'의 시작에 불과"

등록 2021.09.25 10:07: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천화동인 2명 위례신도시도 유사 방식 참여
"이재명 재임기간 개발사업 전수조사해야"
"이재명 주위에만 토건세력 파리들 들끓어"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국민의힘 제주특별자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9.20. ktk2807@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경기지사 재임 기간 개발사업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원 전 지사는 25일 페이스북에 "꽃에는 벌이 날아들고 똥에는 파리가 꼬이는 법"이라며 "왜 이재명 후보 주위에만 '구린내를 맡은 파리' 토건 세력들이 들끓는 것인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체험판 위례신도시로 본게임 대장동 게이트 예행연습을 하고 자본금 마련이라도 한 것인가"라며 "이재명 후보가 몰랐다면 무능의 극치요, 알았다면 이재명 후보의 빅픽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남은 이재명표 로또의 시작에 불과할 지 모른다"라며 "이재명 후보의 재임기간을 기준으로 성남을 포함한 경기도의 개발 사업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에 투자자로 참여해 1000배가 넘는 수익을 거둔 천화동인 1~7호 소유자 중 2명이 2013년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에도 대장동과 유사한 방식으로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