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봤다" 발언한 생태탕집 모자…검찰, 소환조사

등록 2021.09.25 10:46: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세훈 투기 의혹, 거짓 해명 논란 수사
"2005년 내곡동 땅 측량에 오세훈 봤다"
방송 발언한 생태탕집 모자, 소환 조사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사에서 열린 2021년 하반기 폭력 예방 통합 교육에 참석하고 있다. 2021.09.2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는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최근 오 시장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 모자를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2005년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에 참여한 후 자신들의 식당에 들렀다고 주장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들은 "(오 후보가) 왔다. 기억한다. 잘 생겨서 눈에 띄었다"고 주장하며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 상당히 멋진 구두였다. 페라가모"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오 시장이 서울시장을 지냈던 2009년 처가 소유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이 지구 지정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자, 민주당은 이를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민주당 고발 건 외에도 오 시장이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있었다고 보도한 방송사를 국민의힘이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함께 맡아 수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