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개막…아시아 최대 만화·애니메이션 축제

등록 2021.09.27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전시 및 영화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의 제25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2021.09.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을 대표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만화·애니메이션 축제가 시작된다.

서울시는 다음 달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와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제25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2021)'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페스티벌의 테마는 '리셋 그리고 함께하는 즐거움'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을 통해 다양한 문화를 아우르는 융·복합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진행되는 페스티벌의 전시는 '종의 기원'이라는 테마로 기획했다. 순수미술, 만화, 애니메이션, 디지털미디어가 동일한 문화기원으로 출발해 각각 개성 있는 미디어종으로 변이했다는 설정을 바탕으로 각기 다른 4개의 공간에서 전시가 펼쳐진다.

올해 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영화제는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진행한다. 4월부터 7월까지 진행된 경쟁작 공모에서는 역대 최고인 110여 개국 3400여 편이 공모했으며, 이 중 본선에 진출한 30개국 88편의 작품이 극장에서 선보인다.

영화제 개막식은 10월1일 진행되며 개막작으로는 ‘두다다쿵 후후섬의 비밀’이 선정됐다. 두다다쿵은 EBS에서 방영된 인기 텔레비전 애니메이션으로 이번에 제작한 극장판 애니메이션인 '두다다쿵 후후섬의 비밀’'이 이번 페스티벌에서 첫선을 보인다.

또 올해로 25회를 맞은 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은 새로운 캐릭터인 '에톤'도 공개한다. '에톤(E-ton, Eight Tones, AT-ON)'은 축제의 열기와 활력을 즐기고 그로부터 원기를 얻는다는 특성이 있는 팔색조로, 기존 캐릭터인 '범이' 와 '땡고추'의 뒤를 이을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몸과 마음이 지친 모두에게 심리 방역이 절실한 시기"라며 "장소에 관계없이 누구나 문화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 실장은 "이번 SICAF 온라인 놀이터에서 만화·애니메이션을 통해 잠시나마 '코로나블루'를 해소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