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대병원, '장기기증 활성화' 기여…복지부장관 표창

등록 2021.09.27 13:49: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대학교병원.(뉴시스 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대학교병원은 장기기증 활성화를 도모하고 생명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표창은 2009년과 2012년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전북대병원은 1998년 5월 첫 번째 뇌사자 관리를 시작으로 2005년 7월 뇌사 판정대상자 관리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은 후 더욱 적극적인 기증자 발굴에 힘써왔다.

현재까지 230여 명의 뇌사자를 발굴, 관리해 총 820여 건의 장기를 기증받아 전국의 이식 대기자에게 희망을 선물해왔다.

특히 장기적인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적으로 뇌사자 장기기증이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감소한 상황에서도 올해 7월 말 현재까지 9명의 뇌사기증자를 발굴해 전국 최우수 실적을 올렸다.

전북대병원의 이 같은 우수한 성과는 2010년부터 장기이식센터를 개소·운영하면서 불안정한 상태의 뇌사환자를 의학적으로 관리, 장기기증이 끝날 때까지 기증자 관리와 이식수술 업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평상시 중환자실 환자 모니터링을 통해 뇌사 추정 환자를 발굴하고 진료과 담당 의료진과 이식센터 담당 교수가 협의해 가능한 신속하게 보호자 면담을 시행한다. 이어 가족 기증 동의 이후에는 응급으로 이뤄지는 각종 검사와 뇌사 조사 및 뇌사 판정, 이식수술까지 신속하게 시행하고 있다.
 
장기이식센터장인 이식 교수는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의료진에게는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을, 병원 고객 대상으로는 생명 나눔 장기기증 홍보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며 "장기기증이 끝난 후에도 유족의 동의를 얻어 장기기증의 숭고함에 대해 꾸준히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희철 병원장은 "이번 표창은 기증자 관리와 이식수술 업무에 대한 의료진과 직원들의 투철한 사명감과 노력, 숭고한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을 주신 기증자의 큰 사랑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앞으로도 충청·호남 지역 최고의 이식 의료기관으로 역할을 다하고 지역사회 환자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병원은 간 이식 110여 건·신장 이식 610여 건을 시행했으며, 혈액형 불일치 장기이식 수술 등 고난도의 이식수술과 수술 후 관리를 통해 매년 시행하는 국립장기조직 혈액관리원의 뇌사 판정대상자 관리 전문기관 대상 평가에서도 권역별 최우수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