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이재명 죄가 드러나면 후보시절 기소될 수 있다"

등록 2021.09.27 13:31: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나오면 대선 후보 사퇴해야"
"이준석 대표·당 지도부 곽상도 탈당 방치 반성해야"
"대구·경북 시·도민 서운함 풀릴 때까지 찾을 것"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오전 대구시 북구 칠곡중앙대로에 위치한 국민의힘 북구을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을 응시하고 있다. 2021.09.27 jc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7일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월 10일 민주당 후보로 결정되고 최근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화천대유와 관련된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나오면 대선 후보를 사퇴하고 민주당은 다른 후보를 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또 “이 지사 책임이 드러나면 법에 따라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소추를 받지 않을 그게(제도가) 없다. 죄가 드러나면 후보 시절에는 언제든지 기소돼 수사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법관 지낸 분이 국민 아무도 모르는 화천대유 회사 고문을 했다. 올바른 처신이라고 볼 수 없고, 박근혜 국정농단을 맡았던 특검이 여기에 연루돼 있다. 법을 어긴 부분은 판·검사가 아니라 그 누구라도 엄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나 당 지도부가 (곽상도 의원의)탈당을 그대로 방치한 것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며 “부패나 비리가 드러나면 국민에 분명히 사과를 드리고, 곽 의원뿐만 아니라 당 지도부고, 국회의원이고 쿨하게 사과해야 할 문제”라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이 문제(화전대유) 본질은 이 지사가 설계자고 인·허가권자였다. 그 공격의 화살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부패 드러난다고 해서 사라지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은 징계를 하고 책임을 지고 사과를 드리겠지만, 본질이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이기 때문에 특검 받고 국정조사해서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오전 대구시 북구 칠곡중앙대로에 위치한 국민의힘 북구을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당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27. jco@newsis.com

유 전 의원은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의원의 말 바꾸기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는 “22년째 정치하면서 재밌고 그때 소탈하고 인간적이고 그런 분이고 개인적으로는 친한 분”이라며 “좋아하든 싫어하든 정치를 하는 사람은 일관성 있게 정치를 해야 신뢰가 생기는데, 홍 후보는 말을 쉽게 바꾼다”고 했다.

유 의원은 아울러 “대구·경북의 시·도민께서 저한테 대해 서운한 마음이 풀릴 때까지 계속 대구·경북을 찾아오겠다”며 “후보가 되면 대구·경북 시·도민에게 정권교체 열망을 꼭 풀어드리겠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