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암 환자 혈변색, 치질과 달라

등록 2021.09.27 16:48: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암음 검붉은색, 치질은 선홍색 혈변 많아
별다른 증상 없어도 5~10년 간격 내시경 받아야
규칙적인 운동이 대장암 발생 위험 27% 줄여

associate_pic

일산백병원 외과 정성민 교수(사진 : 일산백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우리나라에서 대장암은 4번째로 발생률이 높은 암이다. 대장암을 진단받은 환자는 한 해에 2만7909명, 전체 대장암 환자는 26만5291명에 이른다. 27일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외과 정성민 교수와 함께 대장암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27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장암 환자의 60%가 남성이다. 유전성 대장암은 전체 대장암의 약 5%를 차지한다. 원인 유전자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환경적 요인도 대장암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 연구결과 미국이나 호주로 이민 간 아시아인에서 대장암 빈도가 높아졌다. 붉은색 살코기, 동물성 지방, 가공육을 과다 섭취하는 습관이 대장암 위험을 높인다. 또 높은 칼로리, 부족한 섬유질, 신체활동 부족, 지나친 음주, 흡연 등도 위험 요인이다. 염증성 장질환이나 당뇨병, 비만 환자에서 대장암 발생률이 높다.  

◆대장암은 ‘검붉은 색’, 치질은 ‘선홍색’ 혈변

혈변이 보이면 대장암을 의심해야 한다. 치질과 증상이 비슷해 헷갈리기 쉽지만 혈변의 색이 다르다는 특징이 있다. 치질은 주로 선홍색 출혈을 보인다. 대장암은 암 위치와 출혈량 등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대장 위쪽에서 발생한 출혈은 검거나 검붉은 피가 변에 섞여 나온다. 대장의 끝부분인 '직장'에 가까운 종양 출혈은 더욱 붉은색의 피가 나온다. 하지만 색깔만으로 대장암을 구별해 내는 건 어렵다. 혈변이 관찰되면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하는 신호로 생각해야 한다.
 
일산백병원 외과 정성민 교수는 "색깔을 통해 대장암인지 치질인지 명확하게 구별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일단 혈변 증상이 계속되면 대장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증상을 정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종 3개 이상이면 3년 이내 추적검사 필요

대장내시경을 받으면 40~60% 정도 용종이 발견된다. 그중 '암의 씨앗'이라 할 수 있는 선종도 50%가량 발견된다. 용종이 없거나 10mm 이하의 선종 1~2개가 완전히 제거된 경우, 5~10년 후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으면 된다.

그러나 ▲선종 3개 이상 ▲선종 크기 10mm 이상 ▲세포 관융모 또는 융모선종 ▲고도이형성을 동반한 선종 ▲10mm 이상 크기의 톱니 모양 용종이 있으면 3년 이내에 추적 대장내시경 검사가 필요하다.
 
정 교수는 "45세 이상부터는 별다른 이상 증상이 없더라도 5~10년 간격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도록 권장한다"며 "대장암 가족력이 있으면 해당 환자의 암 발생 나이보다 10년 전부터 검사받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신체활동 늘리고 식습관 개선해야

대장암 예방을 위해선 규칙적인 운동이 중요하다. 메타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신체활동이 높은 사람은 활동이 적은 사람에 비해 대장암 위험이 약 27% 감소했다. 신체 활동이 어떻게 대장암 발생을 줄이는지 명확한 메커니즘은 아직 밝혀지진 않았다. 장 통과 시간 단축이나 호르몬 변화 등의 원인으로 추정된다.
 
건강한 식습관도 필요하다. 섬유질이 많은 음식은 장 통과 시간을 단축한다. 발암물질이 장점막과 접촉하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다.

 암 발생을 높이는 붉은색 살코기, 동물성 지방과 소시지와 같은 가공육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단맛을 내기 위해선 단당, 이당류 사용을 줄이고 다당(올리고당) 사용을 권장한다. 적당량의 미역, 김 등 해조류와 저항전분이 많은 귀리, 도정하지 않은 곡류, 두류, 옥수수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엽산, 비타민D, 비타민 B6, 칼슘, 마그네슘 등이 결핍되지 않도록 적당량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정 교수는 "암의 공통되는 가장 바람직한 치료는 예방과 조기 진단"이라며 "대장암은 교정할 수 있는 여러 환경적 위험 요인들을 바로 잡고, 대장내시경을 통해 선종을 적극적으로 찾아 제거하는 노력이 대장암 예방과 조기 치료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