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업 절반 "코로나로 면접 진행 너무 어려워"

등록 2021.09.27 17:4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로나19로 인한 면접의 어려움에 대한 기업들의 응답.(그래픽=사람인 제공) 2021.9.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쉽게 가라앉고 있지 않은 가운데 면접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이 많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27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94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면접 어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47%가 '면접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마스크 착용으로 표정, 말투 등을 제대로 볼 수 없어 평가 어려움'(67%·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꼽혔다. 이어 '대면 면접 진행시 감염 우려 부담'(34.6%), '인력 및 규모가 작아 비대면 면접 도입 어려움'(31.9%), '일정 연기 등 스케줄 변동 빈번'(30.3%), '비대면 면접 노하우 부족'(21.1%), '사내 비대면 면접 시스템 이해도 및 적응 교육'(11.4%) 등이 있었다.

면접을 '비대면'으로 전환한 비율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이후 채용을 진행한 기업(365개사)의 37.3%는 '비대면 면접'을 활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대면과 대면 적절하게 활용'(30.4%)한다는 비중이 높았고 '비대면으로 모두 전환'했다는 응답은 6.8%였다.

아직 '대면 면접으로 진행한다'는 기업(62.7%) 비중은 여전히 높았다. '비대면이 대면 평가보다 효율이 떨어져서'(61.6%·복수응답)라는 이유를 가장 많이 들었고 다음으로 '경영진이 비대면 면접을 원하지 않아서'(32.3%), '비대면 면접 솔루션 도입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8.8%) 등의 이유도 있었다.

전체 응답 기업은 코로나19 이후로 채용 및 인력관리 측면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에 대해 '지원자 모집단계(일정관리)'(30.2%)를 가장 난항으로 꼽았고 이어 '거리두기로 인한 지원자 부족'(27.9%), '면접'(15.5%), '신입교육'(11.2%), '신규 채용 TO 확정'(6.6%) 등을 들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