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영업자 만난 김 총리 "임대료 부담 해결토록 지혜 모으자"

등록 2021.09.27 17:5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신접종 70% 완료 달성해 방역·경제 모두 챙길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마포 드림스퀘어에서 열린 코로나19의 성공적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임대료 등 방역조치로 인한 부담을 소상공인이 고스란히 짊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방역체계 전환과 손실보상 시행 논의 과정에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가자"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 드림스퀘어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과 김기홍·이창호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정동식 전국상인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했고, 정부에서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자리했다. 전문가로는 홍철 사단법인 한국손해사정사회 회장, 이재갑 한림의대 감염내과 교수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그동안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이 누구보다도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위로했다.

이어 "전국민 '백신접종 완료 70%'가 달성되어 이번 고비를 넘기고 방역과 경제를 모두 챙기며 '단계적인 일상회복'이 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협조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왼쪽)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마포구 드림스퀘어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 간담회'에 참석해 이창호 전국자영업비상대책위원회 공동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7. photo@newsis.com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들은 법상 손실보상의 범위가 집합금지·영업시간 제한으로 한정된 데 대해 여행업, 공연업 등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손실보상 범위를 확대하거나 별도의 보완 조치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현재의 방역조치가 '자율적인 방역조치'로 전환돼야 한다며 정부가 향후 방역계획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해달라고 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이들의 제안사항을 검토해나가겠다며 내달 8일 손실보상 시행을 통해 체감할 수 있는 피해 지원이 되도록 정부 내 의견을 모아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10월말 전국민 70% 백신접종 완료'를 위해 일상 회복을 위한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