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 장학금' 조성 협약

등록 2021.09.27 18:16: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故 박만훈 부회장 이름 딴 장학기금 조성
서울대·보성고에 5년간 5억원 장학금 지원

associate_pic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학부장 김재범 교수(왼쪽)와 고(故)박만훈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의 부인 이미혜씨(중앙),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이 27일 서울대 생명과학부 학부장실에서 열린 '박만훈 장학금 기부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국내 세포배양 백신의 선구자인 고(故) 박만훈 SK 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의 이름을 딴 장학기금이 조성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고인의 유가족 측은 서울대학교, 서울 보성고등학교와 '박만훈 장학기금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박만훈 장학금'은 고 박만훈 부회장의 바이오 연구 개발에 대한 열정을 기리고 국내 생명공학 산업 발전에 기여할 학생들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된 장학기금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고인의 부인 이미혜씨를 비롯한 유가족들도 참여해 장학금 출연에 뜻을 같이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고 박만훈 부회장의 유가족은 고인의 모교인 서울대 생명과학부와 보성고에 장학기금 전달한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발표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백신주권과 글로벌 혁신을 추구한 고 박만훈 부회장의 도전정신을 계승할 후계자들을 지원해 미래 대한민국 생명공학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학부장 김재범 교수는 "뛰어난 과학자이자 국내 백신 연구에 새로운 지평을 연 고 박만훈 부회장께 경의를 표하며, 미래의 희망인 젊은 세대들을 위해 나눔을 직접 실천하신 유가족들께도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서울대에서는 고 박만훈 부회장의 유훈을 받드는 마음으로 장학사업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성고등학교 김진식 교감은 "오늘의 이 자리를 통해 고 박만훈 교우님의 백신 개발을 향한 뜨거운 열정이 모교·후배에 대한 따뜻한 사랑으로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고인의 청렴한 유지를 받들어 함께 참여해 주신 유가족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조성된 장학기금은 향후 5년간 서울대와 보성고에 2억5000만원씩 전달될 예정이다. 서울대와 보성고는 매년 10명 씩, 총 100명의 생명과학부 대학원생과 제약-바이오, 순수과학 전공 예정 재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고 박만훈 부회장은 SK케미칼 백신 사업의 성장을 견인하며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의 초석을 다진 인물이다. SK케미칼의 백신프로젝트와 연구개발(R&D)을 진두지휘하며 국내 백신 R&D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와의 차세대 폐렴 백신 공동개발계약과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장티푸스백신 개발 협력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포배양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백신주권 확립에도 기여했다. 지난 2015년 세계 최초 세포배양 4가독감백신 개발, 2016년 폐렴구균백신 개발, 2017년 세계 2번째 대상포진백신 개발 등이 업적으로 꼽힌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위탁생산 등을 수행할 수 있었던 것도 고인이 생전에 확립한 세포배양기술의 영향이 컸다는 평가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