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이후 정부 일하는 방식은?…민관 지혜 모은다

등록 2021.09.2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제3회 정부혁신추진협의회 29일 개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코로나19 이후 정부의 일하는 방식을 어떻게 혁신해 나갈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29일 '2021년 제3회 정부혁신추진협의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부혁신추진협의회는 국민의 정부혁신 제안을 심의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2018년 10월 출범한 민관 협의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과 대통령정책실 경제보좌관을 역임한 주형철 어웨이파트너스 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이들은 포함해 50명 이내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1980∼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MZ세대'(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와의 소통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그 일환으로 행안부는 오는 11월 '2021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서 정부혁신 어벤져스 활동·성과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정부혁신 어벤져스는 과장급 이하 젊은 실무자들이 정부혁신 방안을 논의하던 모임인 주니어보드를 44개 중앙부처로 확대해 연결한 범정부 네트워크로, 현재 2기 594명이 활동 중이다.   

12월에 개최하는 '제7차 열린정부파트너십(OGP) 글로벌 서밋'에서는 특별세션으로 청년세대의 창의적 정책 제안 공유의 장인 '유스 서밋(Youth Summit)'을 열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또 공직 사회 원격근무 일상화 지원과 국민 제안의 정책화 방안에 대해 모색한다.

고규창 행안부 차관은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정부혁신추진협의회가 정부혁신 방안을 고민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