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리어왕' 이순재 "필생의 마지막 작품…원전에 충실"

등록 2021.09.28 13:41: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연기인생 65주년을 맞은 거장 배우 이순재의 연극 '리어왕'이 다음달 30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 오른다. 이순재는 28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2021.09.28 nam_jh@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원전을 그대로."

연기인생 65주년을 맞은 거장 배우 이순재의 연극 '리어왕'이 다음달 30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 오른다. 이순재는 2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에 임하는 자세를 묻는 질문에 이 말을 되풀이했다.

'리어왕'은 오만함에 눈이 가려 진실과 거짓을 분별하지 못한 어리석음이 초래하는 갈등과 혼란을 다룬다. 행복한 은퇴를 꿈꿨던 연로한 왕의 처절한 비극을 통해 진실의 가치를 조명하고, 나아가 인간 본연의 냉혹성에 대해 성찰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이순재는 모든 것을 소유한 절대권력자에서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미치광이 노인이라는 인생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리어왕' 역을 맡는다.

이순재의 '리어왕' 어떻게 시작됐나.

"가끔 얘기를 나누다 보면 이제 더 하고 싶은 작품이 뭐냐고 묻곤 합니다. 이제 80이 다 됐어요. 할아버지로 할 수 있는 배역이 별로 없습니다. 늙은이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작품, 셰익스피어의 '리어왕'이 아니겠는가 하고 소신을 표했는데 이렇게 공론화가 됐습니다. (웃음)"

그는 전 회차 공연을 혼자 맡아 그의 연기인생을 대표할 명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순재는 "제 입장에서는 필생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60년 넘게 연기를 했지만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많이 못 해 봤다. 과거에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했지만 시늉만 내고 말았다.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역할이 찾아오기가 쉽지 않다"며 "이번엔 이 나이쯤 됐으니 이 역할도 이해할 수 있고, 표현하는 데 있어서 연령적 조건도 맞고 하니 최선을 다 해 볼 생각이다. 연극 무대에선 배우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연기인생 65주년을 맞은 거장 배우 이순재의 연극 '리어왕'이 다음달 30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 오른다. 이순재는 28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2021.09.28 nam_jh@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공연에서 특히 주목할 점은 원작을 철저히 반영하는 셰익스피어 본연의 '리어왕'을 무대화하는 데 최대한 초점을 맞췄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의 대표적인 셰익스피어 학술단체 임원을 역임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쳐 왔고, 지금까지 많은 셰익스피어 작품의 번역, 연출, 드라마트루그로 활약해 온 이현우 순천향대학교 교수가 이번 공연의 번역과 연출을 맡았다.

이현우 교수는 이론과 실제를 아우르는 셰익스피어 전문가답게 산문과 운문의 구분 등 셰익스피어 언어의 특성을 꼼꼼히 반영한 새로운 번역을 선보이며, 기존 공연에서 간과 돼 온 원작의 여러 행간의 의미를 면밀히 분석해낼 예정이다.

원전을 최대한 보전하기 위해 공연 시간만 200분에 이른다. 이순재는 "이전까진 여러 공연 사정으로 풀버전은 거의 없었다. 이번에는 원전 그대로 해 보자고 했다. 시간이 3시간20분에 이른다. 의상이나 분장도 원전 그대로 해 보자고 합의했다"고 말했다.
 
연극 '리어왕'은 인간 존재와 인생의 근본적인 성찰을 아우르며 아름다운 시적 표현으로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에도 가장 압도적이라고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연출 이현우 교수는 '리어왕'에 대해 셰익스피어의 작품 중 가장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학자들 사이에서 그의 극 예술의 정점을 꼽으라 하면 반은 '맥배스'를 꼽고 바은 '리어왕'을 꼽는다"며 "그런데 '리어왕'은 3500행이나 되는 대작임에도 불구하고 '맥배스'만큼 군더더기가 없고 잘 짜여진 극 구성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물 면에서도 다른 극작가들과 차별화된다. 셰익스피어는 인간을 발명했다는 말이 있다. 그는 생생한 인물들을 극에서 창조해 냈다. '리어왕'처럼 인간의 모든 감정, 히노애락을 비롟해 인간이 느낄 수 있는 온갖 감정을 이토록 폭넓고 깊이있게 묘사한 이는 없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리어왕 포스터(사진=파크컴퍼니 제공)2021.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이 교수는 "'리어왕'은 매우 고전적이며 매우 현대적인 작품이다. 현대 부조리극의 원형을 제공한다. 굉장한 현대성을 갖고 있다"며 "셰익스피어가 이 극을 쓸 때 흑사병이 만연했다. 전염병의 피해는 그 시대에도 하층민에게 더 피해가 컸다. 어떤 의미에서 저희 작품이 전영병 시대에 우리 사회에 던지는 중요한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순재는 '리어왕'의 지닌 정치적 메시지와 관련해 "'리어왕'은 정치적 의미를 별로 갖지 않는다"면서도 "리더는 자기 위치에서 자기를 돌보는 게 아니라 제일 밑에 있는 어려운 사람, 가난한 사람 등 이 사람들의 고충을 안고갈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리어왕' 공연은 서울대학교 극예술동문 중심으로 창단된 극단 관악극회에서 10주년 및 대배우 이순재를 기리기 위해 준비한 프로젝트다. 예술의전당이 공동 주최로 참여했다.

최종률, 박용수, 김인수, 이석우, 최기창, 김승주, 오정연, 박재민, 지주연, 박영주, 염인섭, 이현석, 황현주 등을 포함해 소유진, 이연희, 서송희, 유태웅, 권해성, 임대일 등이 출연한다.

한편 이 교수는 '리어왕'이라는 비극 작품의 핵심에 대해 "위대한 비극은 메시지를 한마디로 보여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연출의) 큰 선은 있음에서 없음으로 이행해 가는 걸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스토리는 굉장히 채워진 부분에서 없어지는 걸로 간다. 인간이 실존적 존재만 남았을 때 무엇을 깨닫는가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우리들의 실존적 조건, 본질을 관객 여러분들이 같이 깨달아 봤으면 하는 게 연출의 방향성"이라고 바랐다. 11월21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리어왕 캐스팅 포스터(사진=파크컴퍼니 제공)2021.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