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일신라 유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된다

등록 2021.09.28 10:12: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사진 = 문화재청) 2021.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28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했다.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 입구 남쪽과 황룡사 사이에 세워진 것이다. 고대 사찰 가람에서의 당간지주 배치, 신라 시대 분황사 가람의 규모와 배치, 황룡사 것으로 보이는 파손된 당간지주가 황룡사지 입구에 자리한 점 등을 고려하면 분황사에서 활용하기 위해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현재 문화재명인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지정 예고했다.

당간지주는 당을 걸기 위한 당간을 고정하는 지지체로 통일신라 초기부터 사찰의 입구에 본격적으로 세워진 조형물이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일제강점기에 촬영된 사진 속 모양과 현재의 모습이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아 그동안 외적인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두 지주 사이에 세웠던 당간은 남아있지 않지만, 조영 기법과 양식이 같은 두 지주와 당간을 받쳤던 귀부형 간대석이 원위치로 보이는 곳에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있다. 귀부형의 간대석은 남아있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는 유일한 것이다.

좌우 두 당간지주는 같은 조영 기법과 양식, 가공 수법을 보인다. 전체적인 형태는 사각 기둥모양인데, 상부로 올라가면서 조금씩 좁아지고 있다. 정상부는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도록 가공했다.

당간지주의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관통하는 원형 간공은 상중하 3곳에 마련돼 당간을 고정하도록 했다. 이처럼 당간지주의 상중하 3곳에 간공을 마련해 당간을 고정하는 수법은 통일신라의 당간지주에서 많이 적용된 기법이다.

전체적인 형태와 외관 등이 현재 보물로 지정된 경주 망덕사지 당간지주, 경주 보문사지 당간지주,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 등과 유사성을 보이고 있어 이들 당간지주와 비슷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경주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중요 사찰의 당간지주와 유사한 조영 기법과 양식을 보이고 ▲현존하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 유일하게 귀부형 간대석을 가지고 있으며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사 당간지주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한 것으로 판단된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