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재형도 곽상도 사퇴 압박 "선당후사 정신으로 용단을"

등록 2021.09.28 09:44: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최재형 대선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 경선 3차 방송토론회에서 클로징 멘트때 사용할 소품(자신을 홍보하거나,내세울수 있거나,기억나는 것)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1.09.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8일 '화천대유' 논란에 휩싸인 곽상도 의원을 향해 "정권교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용단을 내려주시길 촉구드린다"며 우회적으로 사퇴를 촉구했다.

판사 출신인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사건에서 볼 수 있듯이 주요한 대형 이권 사업에는 정치권과 법조계가 한통속이 된 범죄 카르텔이 형성되어 있다"며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파문에 이어 화천대유 관계자들로부터 25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받은 곽 의원을 사실상 저격했다.

최 전 원장은 "조직을 위해 충성하는 자는 이러한 카르텔을 깰 수 없다"면서 "저는 저의 유불리나, 제가 속한 조직을 위해 싸우지 않았다"고 내세웠다.

그는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부패, 부조리, 나랏돈을 쌈짓돈처럼 쓰는 권력과 싸웠다. 이것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홀홀단신으로 대통령 선거에 나왔다"며 "살아있는 거대 부패 권력에 칼을 겨눌 사람, 저 최재형 뿐이다"라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