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육부가 만든 AI 도서 추천 서비스 '책열매' 내일 개통

등록 2021.09.2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인 독서 이력 관리·맞춤형 학습 제공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학생의 도서 성향과 이력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도서를 추천하는 웹서비스 '책열매'가 29일 전면 개통된다. (자료=교육부 제공) 2021.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학생의 독서 활동 이력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도서를 추천하는 웹서비스 '책열매'(책으로 열리는 메일)를 오는 29일 전면 개통한다.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개발된 '책열매'는 지난 6개월간 연구학교 시범 운영을 마치고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책열매'는 AI 추천 알고리즘을 활용한 웹서비스로, 학생 개인의 독서 성향에 맞춰 도서를 실시간으로 추천해준다. 초등학교 3~6학년 학생과 교사의 '한 학기 한 권 읽기' 독서 단원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됐다.

'책열매'는 학생 어휘 수준을 진단해 맞춤형 학습을 제공해, 학년에 맞는 어휘력과 독해력을 갖추고 독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활동 이력에 따라 보상체계를 활용해 독서 자체에 대한 동기와 흥미도 부여한다.

교육대학 자료 개발팀과 공모로 선정된 자료 개발팀이 제작한 약 700권 도서에 대한 독서 수업 자료를 비롯해 교사가 직접 자료를 탑재하고 수정할 수 있는 온라인 소통 공간도 제공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