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치찜·영화 미나리…日, 한국관광 매력에 흠뻑

등록 2021.09.28 11:12: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광공사, 오사카·나고야서 '2021 코리아위크'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춘분 휴일이었던 지난 23일 '도한(渡韓)여행'을 테마로 한 하이브리드형 쿠킹클래스 '진짜 레시피'가 일본 오사카 가스뮤지엄 쿠킹스튜디오 및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진행됐다. (사진 = 한국관광공사) 2021.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다양한 테마의 한국 관광매력을 선보이는 '2021 코리아위크'를 오사카와 나고야에서 개최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춘분 휴일이었던 지난 23일에는 '도한(渡韓)여행'을 테마로 한 하이브리드형 쿠킹클래스 '진짜 레시피'가 오사카 가스뮤지엄 쿠킹스튜디오 및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진행됐다.

이번 쿠킹클래스에는 96명 정원에 400여 명이 참여 신청을 할 만큼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항공편의 실제 이륙 영상을 시청하며 시작된 이날 쿠킹클래스에서 참가자들은 김치찜을 비롯, 다양한 메뉴를 만들어보며 한국여행 기분을 만끽했다.

26일에는 일본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영화 '미나리' 상영회와 한국관광 토크쇼가 열렸다. 행사엔 일본의 유명배우 호리 미오나가 참석, 한국영화의 독창성과 우수성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전하며, 코로나 이후 가보고 싶은 관광지로 제주에 위치한 감귤 테마카페를 꼽았다.

이날 행사 또한 코로나 확산 상황을 고려해 400명 한정으로 신청자를 모집했으며, 약 5배에 달하는 인원이 참가신청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관광 홍보용 랩핑버스 (사진 = 한국관광공사) 2021.9.28. photo@newsis.com

오는 29일에는 나고야돔에 운집한 1만 야구팬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가 전개된다. 이날 구장 전광판에는 한국관광 홍보영상이 상영되며, 다양한 한국 관광매력을 알리기 위해 운영되는 홍보부스에서는 대형 배너를 활용한 한국관광 포토존을 운영한다.

아울러 안심·안전 음식관광을 테마로 한국관련 에피소드를 일러스트로 그려주는 온라인 이벤트 등도 동시에 개최된다. 오사카의 명물 수륙양용버스는 한국관광홍보용 랩핑버스로 변신, 오사카성 등 주요 광지를 비롯한 오사카의 도심과 물길을 누비며 한국관광의 매력을 홍보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일본 내에서 긴급사태 해제에 따른 일상 복귀로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MZ세대와 충성고객층인 한류팬들을 대상으로 해외여행 재개 이후 방한 관광수요 확보를 위한 집중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