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화재청, 파키스탄 '간다라 문화유산' 공적개발 협약

등록 2021.09.28 10:52: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1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서면으로 진행된 문화유산 공적개발사업 업무협약식 현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1.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문화재청과 파키스탄 문화유산청이 간다라 지역 문화유산 보존 관리와 활용을 위해 손을 잡았다.

문화재청은 "21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현지 시각 오전 11시에 파키스탄 문화유산청과 문화유산 공적개발사업(ODA)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며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서면으로 이뤄졌다"고 28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에 걸쳐 파키스탄 문화유산청 소속 고고학박물관국과 함께 세계유산 탁실라 유적 등을 포함한 간다라 지역 유적에 대한 기록화, 디지털 전시관 설치, 보존관리센터 구축 사업 등을 추진한다.

파키스탄 문화유산청은 문화예술 분야를 비롯해 유·무형 문화재 보존·활용·관리 정책 전반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고고학박물관국, 국립예술원, 국어진흥원, 국립도서관 등 소속기관 11곳을  두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네스코 세계유산 파키스탄 탁실라 유적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1.09.28. photo@newsis.com

사업 시행지인 간다라 지역은 파키스탄 하이버르-파흐툰흐와주의 중심도시인 페샤와르 일대로 남북 약 70㎞, 동서 약 40㎞에 달하는 분지다.

지정학적으로 북쪽은 스와트, 중앙아시아와 연결되고 동쪽으로 카쉬미르, 남쪽으로 인더스 강을 따라 인도 서부 해안가와 이어져 있다. 인도, 페르시아, 그리스, 중앙아시아 등 다양한 문화가 교류·융합하면서 독창적인 간다라 미술이 발달했다.

이번에 추진하는 사업은 간다라 지역 불교문화 자원과 우리나라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결합해 관리 부실로 훼손 위험에 처한 문화유산의 보존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유적에 대한 웹기반 서비스를 제공해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사업성과가 파키스탄의 실질적 사회·경제 개발로 이어지도록 파키스탄 문화유산청의 파키스탄 문화유산 지도정보화 사업과도 연계해 지역·대상 선정, 현지조사, 디지털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