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주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천연기념물 확정

등록 2021.09.28 11: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주 정촌면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시는 지난달 지정 예고된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제566호)로 지정·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는 세계 최다 육식공룡 발자국을 비롯해 7000여개의 중생대 백악기 동물 발자국이 잘 보존돼 있어 당시 생태계가 고스란히 남겨진 곳이다.

주요 화석으로는 2~50㎝ 크기의 다양한 이족 보행 육식 공룡 집단 보행렬, 뒷발의 크기가 1m에 이르는 대형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익룡·악어·거북 발자국 등이 있다.

특히 공룡·익룡발자국 화석산지는 보존상태 또한 우수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국내외에서 독보적인 사례로 천연기념물로서 손색이 없다.

이번 정촌면 화석 산지 천연기념물 지정으로 진주시는 육식공룡 발자국(정촌면 화석산지), 익룡 발자국(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충무공동), 새와 용각류 공룡 발자국(경남과학교육원, 가진리), 그리고 국내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공룡 뼈 화석(유수리 화석산지)를 연계하는 콘텐츠를 구성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진주시는 오는 10월 보호각 건립 및 화석 공원 조성 실시설계와 토지매입을 위해 국고보조금을 정부에 신청해 야외에 노출된 화석 산지의 온전한 보존과 문화재 활용을 위한 보호각 건립을 조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