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업銀, 소상공인 대상 '해내리 대출' 규모 1조 확대

등록 2021.09.28 11:07: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IBK기업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해내리 대출을 1조원 규모로 확대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기은은 이날 윤종원 행장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과 미래 혁신성장 지원 등 금융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함께 윤 행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 8개 정책금융기관장들이 참석했다.

기은은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채무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39조6000억원의 대출 만기를 연장하고, 2조1000억원의 이자상환을 유예했다.

 또 지난 16일 연장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와 함께 기은이 운용중인 연착륙 프로그램, 해내리 대출을 1조원 규모로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코로나19로 인해 연체가 우려되는 기업에게 대출금리를 인하하고 원금상환을 유예해주는 연착륙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상시근로자 10인 미만의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는 최대 1%포인트 추가금리 감면이 가능한 해내리 대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은은 모험자본 공급, 혁신산업 지원체계 구축 등 혁신금융 역할을 강화하고, 향후 5년간 뉴딜분야 육성을 위해 대출 20조원과 투자 1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윤 행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최우선에 두고 뉴딜·혁신금융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충과 탄소중립 교육 및 관련 컨설팅 제공 등 중소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지원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