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이재명, 화천대유 거리낄 게 없으면 특검하자"

등록 2021.09.28 14:0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도피한 남욱 변호사도 즉시 귀국시켜 조사해야"
캠프, 국토부차관 출신 의원을 팀장으로 하는 TF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7.2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거리낄 것이 없다면서 왜 특검과 국정조사를 피하느냐"고 비판했다. 유승민캠프는 이날 '대장동게이트TF'팀을 설치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누가 연루됐든 조사받고 죄가 있다면 벌을 받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의 최측근들이 연루되고 이 지사가 직접 설계하고 화천대유에게 인허가를 내주고 들어가서 돈을 번 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 탐욕스러운 법조계 카르텔인 것이 드러났다"며 "그런데 이 지사는 온갖 말장난과 물타기로 빠져나가려고 몸부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환수했다고 자랑해온 1830억원도 저소득층 몫으로 남겨놓았던 임대아파트 부지를 민간에게 판 수익이라고 한다"며 "서민들 주거복지를 강탈해놓고 그걸 자랑하는 뻔뻔한 자들이 진짜 도적 아니냐"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들은 '이게 이재명 게이트냐, 국민의힘 게이트냐'고 묻고 있다"며 "이제 이 지사는 답을 해야한다. 반드시 특검과 국정조사로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또 "미국으로 도피한 대장동 키맨 남욱 변호사도 즉시 귀국시켜 조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앞으로 이 지사는 자신과 화천대유 일당의 치부를 드러내는 기사가 나올 때마다 물타기를 할 것"이라며 "대장동 게이트의 정점에 서서, 마치 부패한 자들이 이렇게나 많은데 자신은 아무 관련도 없고 깨끗하다는 것처럼 굴 것"이라고 했다.

이어 "법조계와 야당 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연루자가 쏟아져 나올 것"이라며 "아수라의 수괴는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피해는 청렴영생을 외치는 자에게 속은 국민이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만약 이지사와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끝내 거부한다면 유승민이 대통령이 되어 이 추악한 게이트에 관련된 모든 불법비리 범죄자들을 전원 싹 쓸어서 감옥에 보내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유승민캠프는 이날 '대장동게이트 TF팀'을 설치했다.

팀장은 전 국토부 차관 출신인 김희국 의원이, 대변인에는 이기인 성남시의원이 맡았다. 또 임호영·이수희·양진영 변호사도 TF로 구성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