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강청, 대청호 추동 수역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

등록 2021.09.28 15:32: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청호 유역도.(사진=금강유역환경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금강유역환경청은 28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대청호 추동 수역에 대해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경보는 추동 수역 유해 남조류 세포 수가 ‘관심’ 단계 발령기준인 1000세포/㎖를 2주 연속 초과함에 따라 발령됐다.

유해 남조류 성장 및 번식 원인은 지난 8월 이후 집중 강우로 조류 먹이인 영양염류가 증가했고 표층 수온이 남조류 성장에 적합한 24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강청은 대청호를 취수원으로 하는 취정수장과 관계기관에 신속히 상황을 전파하고 먹는 물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다만 경보발령 전부터 관계기관과 협업, 경보 상황에 준하는 먹는 물 안전대책을 시행하고 있어 먹는 물에 대한 영향은 없는 상황이다.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추동 수역에 추가로 경보가 발령된 상황이지만 그동안 선제적으로 먹는 물 안전 관리를 해왔다”라며 “국민께서 녹조로부터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12일 대청호 문의 수역에 발령된 조류경보 ‘관심’ 단계도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