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G, 10년간 전국 400여개 흡연실 설치…환경 영향 저감활동 '눈길'

등록 2021.09.28 15:5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 개발?설치 등 흡연환경 개선 앞장
해양 생태계 정화활동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수거 등 '집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KT&G가 환경정화 활동을 중심으로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T&G는 올해 상반기 2050년 탄소중립 선언을 통해 중장기 친환경 경영 비전을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부터는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해변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10년 넘게 이어져 온 흡연실 조성 사업과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 설치 등 KT&G만의 차별화된 환경 개선 활동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KT&G 제작 담배꽁초 수거함

◇흡연실 설치 사업 지속으로 거리환경 개선에 기여

KT&G는 2011년부터 거리 환경 개선을 위해 교통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흡연시설 설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0여곳, 올해는 42개소의 흡연 공간이 마련됐다. 현재까지 설치된 흡연시설은 총 400여 곳에 달한다.

KT&G는 흡연시설 설치가 어려운 곳이나 꽁초 투기가 잦은 장소를 고려해 전용 수거함도 설치하고 있다. 현재 서울 영등포구, 부산진구 등에 담배꽁초 전용 수거함 99개를 설치 완료했다. 설치에 대한 모든 비용은 KT&G가 부담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함께 지속해 온 환경정화 활동도 눈에 띈다. KT&G 임직원 봉사단은 2007년부터 15년간 총 2125건의 환경정화 봉사를 실시해왔다. KT&G 본사, 영업기관, 제조·원료본부 직원들이 합심해 전국 각지의 거리 환경 개선, 해변가  쓰레기 줍기 활동 등으로 자연환경 살리기에 힘을 모으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KT&G는 생태계 보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협력기관 ‘팀부스터’가 부산‧경남지역 일대에서 수중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자료=KT&G 제공)

◇해양 폐기물 수거로 바다 생태계 보호

KT&G의 해양정화 활동 지원도 눈길을 끌고 있다. KT&G는 지난 5월17일 해양환경공단과 시민단체인 ㈔동아시아 바다공동체 오션과 함께 해양 생태계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는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 오염 심각 지역 실태 조사 및 복원 활동 진행, 해양생태계 보호 캠페인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해양 쓰레기 투기로 인한 생태계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부산·경남지역의 해변 쓰레기 수거활동과 수중 정화활동을 총 13차례에 걸쳐 진행한 바 있다. 특히 각 회차마다 페트병, 폐그물, 담배꽁초 등 중점 수거 품목을 선정해 정화 활동의 효과성을 높이고 있다.

또 KT&G는 해양 생태계 보호가 사회적 공감대를 얻도록 돕는 예술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일례로 KT&G 상상마당 부산은 지난 9월18일까지 해양 생태계 보호를 주제로 '바다의 미래를 그리다'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전시에서는 총 10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회화, 조각, 영상, 설치미술 등 총 30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주로 해양 쓰레기로 인해 발생하는 생태계 오염과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생물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associate_pic

◇KT&G, 2050년 온실가스 배출량 Zero 비전…'그린 임팩트' 확산

이런 활동의 바탕에는 KT&G의 친환경 경영 비전이 자리하고 있다. KT&G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 저감 등을 통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중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20년 대비 20% 줄이기로 결정했다. 또 2020년 대비 2030년 용수 사용량을 20% 절감하고 폐기물 재활용 역시 2030년에는 90%를 달성해 순환경제 전환을 앞당길 예정이다.

KT&G는 이러한 중장기 계획을 담은 환경경영 비전을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목표는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 권고안과 과학기반 감축 목표(SBT) 국제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설정했다. 기업 운영에 있어 기후영향을 최소화해 'GREEN IMPACT(그린 임팩트)'를 확산시키고자 하는 친환경 경영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KT&G 관계자는 "친환경 경영 비전을 바탕으로 환경영향 저감 등에 동참하고자 흡연실과 꽁초 수거함 설치 등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ESG 경영체제를 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