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미포조선 노사, 임금협상 잠정합의…기본급 4만원↑

등록 2021.09.28 15:5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현대미포조선 노사가 지난 7월 7일 울산 본사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미포조선 제공) 2021.07.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현대미포조선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는데 성공했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28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열린 2021년 임금협상 16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4만원 정액 인상(정기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만원, 경영위기 극복 격려금 10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이와 함께 경영 성과급 연말 지급, 사내근로복지기금 10억원 출연, 사내 협력사 근로자 처우 개선 노력 등에도 뜻을 같이 했다.

이 회사 노사는 앞서 지난 7월 7일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시작으로 80여일간 16차례에 걸친 교섭 끝에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노사가 합심해 강재가 인상 등 채산성 악화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재도약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오는 30일 전체 조합원 1931명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