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시의회 지진특위 "지진피해 증빙자료 폭넓게 인정해야"

등록 2021.09.28 16:27: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무조정실 방문 공동체 회복사업 조속 추진도 건의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28일 오후 세종시 국무조정실 포항지진피해지원단을 방문해 특별법 제정 취지를 감안해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해 끝까지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사진=포항시의회 제공) 2021.09.28.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28일 오후 세종시 국무조정실 포항지진피해지원단을 방문해
특별법 제정 취지를 감안해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해 끝까지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이날 김진남 포항지진피해지원단장을 비롯 한상열 진상조사지원과장, 박헌진 피해구제지원과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주요 현안사항과 시민 불편사항을 전달하며 이 같이 요구했다.

지진특위는 양덕·장성 일대 지반침하 현상을 지진피해로 인정해 줄 것과 지진발생 시일이 많이 지난 만큼 시민들이 제출한 피해 증빙자료를 폭넓게 인정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의신청건도 추가 증빙서류에 대해 새로운 관점에서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진특별법 제18조에 명시된 ‘피해지역 회복을 위한 경제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위해 국무조정실에서 각 부처의 사업들을 종합적으로 컨트롤 해 줄 것도 요구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피해현장을 둘러보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아직까지 수리를 하지 못하고 고통 받고 있는 피해주민들이 많다”며 “지진이 발생한지 3년이 지나고 나서야 본격적인 피해구제가 시작된 만큼 현장상황을 고려해 피해 증빙자료를 폭 넓게 인정해 달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