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내 주변엔 선거 때 파리떼처럼 몰려온 사람 없어"

등록 2021.09.28 16:3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6년 정치하면서 주변에 인재 많다"
"홍준표 정권은 부채 없이 출발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경선에서) 선두로 나서니 걱정하는 분들이 참 많아졌다"며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된다"고 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렇게 말하며 "26년 동안 정치 하면서 대한민국 곳곳에 있는 각 분야의 인재들을 많이 만났고 훌륭한 정치인들도 많이 만났다. 나라를 정상화시키고 선진국 시대를 같이 할 구름 같은 인재들이 제 주변에 참 많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의 비유처럼 파리떼 같이 선거 때만 되면 몰려드는 그런 사람들은 제 주변엔  없다. 걱정 안 해도 된다"며 "간혹 사람을 너무 믿다보니 배신 당하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제가 남을 배신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래서 홍준표 정권은 부채 없이 출발 하는 강력한 정권이 될 것"이라며 "'오징어 게임' 같은 대선판이 안 되기를 오늘도 기원한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투톱을 달리고 있는 홍 의원은 윤 전 총 캠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캠프를 운용 중이다. 현재 홍 의원 캠프에 속해 홍 의원을 돕는 현역 의원은 조경태·하영제 의원 두 명 뿐이다. 반면 같은 당 윤 전 총장이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엔 현역 의원이 다수 배치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