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尹, 이재명 감옥 보내겠다며 정치보복 공언" 발끈

등록 2021.09.28 16:5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몸통 이재명…화천대유 주인 감옥行"에 반발
이재명 측 "대통령 자리는 양보하고 수사나 계속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4.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대장동 게이트 몸통'으로 규정한 데 대해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발끈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홍준표 후보도 그러던데, 검찰 출신은 검사복을 벗은 후에라도 언제든, 누구든 잡아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라고 했다.

전날 밤 윤 전 총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한 것에 맞대응한 셈이다.

전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며 "언론 보도와 조사를 통해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 등 하나씩 둘씩 밝혀지고 있는 기득권과 야권 인사 연루에는 눈과 귀를 닫고, 국민 전체가 아니라 오직 지지층만 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시라"고 비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