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장동 대전…이낙연 "합수본 수사 어떤지 " vs 이재명 "경찰 취조 아냐"(종합)

등록 2021.09.28 23:50:06수정 2021.09.28 23:58: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낙 "합수본 설치해야" 명 "특검 정치적…최대한 빨리 수사"
기본소득 신경전도…"짜장 좋다고 짬뽕 싫어하는 게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이재명(왼쪽)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2021.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28일 TV 토론회에서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또다시 정면 충돌했다.

이날 SBS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는 "대장동 문제에 대해서 당이 말하고 있는 것에 찬동하는 국민이 약 30%, 그러지 않는 국민이 약 2배"라면서 "어디에 찬동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의심을 가진 분들의 마음을 풀어드리는 게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국민의힘 게이트, 토건 비리라는 것을 9월17일 KBS 뉴스를 보고 알았다는데 그 뒤에 뭘 확인했거나 조치한 게 있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저로서는 성남시가 얼마를 가질지, 사전에 확정할지, 그걸 어떻게 보장할지 부분을 설계해서 최대한 성남시의 이익을 보장했다. 은행 컨소시엄을 만들어 들어와서 내부 이익 배분, 투자지분 등 알 수 없었다"며 "자본시장 육성법에 따르면 알려줄 수도 없게 돼 있고 물어본다고 해서 알려줄 일도 없다. 그랬는데 KBS 보도를 보고 처음 알았다"며 특혜 개발 의혹 연루설 부인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그래서 알고나서 무슨 조치를 했냐"고 따져물었고, 이 지사는 "뭘 할 수 있겠나"라며 "성남시장도 아니고 토지공사를 지휘하는 입장도 아니다"고 맞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에 참석해 리허설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newsis.com

이 전 대표가 이어 "요컨대 아무것도 안 했나"라고 거듭 묻자, 이 지사는 "안 한 게 아니라 할 수 없었다는 것"이라며 "후보님이었다면 뭘 했겠나. 후보님이 가르쳐 달라"고 응수했다.

이 전 대표는 "빨리 수사하는 게 당으로서나 정권재창출 위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합수본(정부 합동수사본부)를 꾸려서 체계적, 종합적인 수사를 하면 좋겠다고 요구했는데 이 지사의 생각은 어떤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당연히 빨리 확인해서 경위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 때 당시 제가 MB 정권과 박근혜 정권에 포위돼서 광화문에서 단식농성까지 했다"면서 답변을 이어가는 도중 이 전 대표가 말을 끊으려 하자 "제가 답변할 시간을 달라. 경찰 취조하는 것도 아닌데"라며 날을 세웠다. 또 "제가 보니 이낙연 후보도 추미애 후보 질문에 전혀 답을 안 하던데"라고 쏘아붙였다.

이 전 대표는 합수본 구성에 대한 찬반 여부를 재차 물었다. 이 지사는 "합수본을 하든 뭘 하든 최대한 빨리 하라는 입장"이라며 "특검 하자고 야당이 주장하는데 법 만드는 데 몇 달, 특검 구성에 몇 달, 수사 시작에 몇 달 해서 대선 끝까지 못할 텐데 계속 뭉개구름 피워서 의혹제기하고 정치적으로 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경이 신속히 역량을 투입, 수사해서 정리하는 게 좋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에 참석해 리허설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newsis.com

이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을 두고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기본소득 정책 효과로 양극화 완화를 강조하자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에서 양극화 완화의 큰 효과 없었다고 하는 건 기본소득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보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에 "짜장면을 좋아한다고 해서 짬뽕을 싫어하는 게 아니다"고 답했다. 그는 "선별 복지도 필요하고 보편복지도 필요하다"며 "그러나 미래사회에는 노동생산성 높아지면서 직업이 많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그럴 경우엔  최저선의 소득을 보장해야 한다는 게 소위 노벨경제학상 많이 받은 분들의 주장"이라고 말했다.

또 이 전 대표가 반박하려 하자 "잠깐만 계셔달라. 제가 말씀드리는 중에는 양보 좀 해달라"고 제지하면서 "빌게이츠나 마크 저커버그, 일론 머스크 같이 성공한 디지털 기업 CEO들이 기본소득을 도입하자고 한다. 시장을 살리기 위해선 소비 늘려야 하고, 소득이 늘어야 하는데 지금과 같은 방식의 완전고용을 전제로 한 방식으로는 어렵단 것"이라며 재차 기본소득 도입 필요성을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