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3유적지 관리 주민손에'…제주 226명 감독관 위촉

등록 2021.09.29 09:55: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3 유적지 30곳, 2019년부터 정비 추진 중

associate_pic

제주 4·3 유적지 섯알오름 학살터./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4·3유적지 체계적 보존·관리사업이 내년 국비예산에 14억원이 반영됨에 따라 이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9일 도에 따르면  올해 4·3특별법에 '유적지의 보존·관리' 조항이 반영돼 안정적으로 국비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이 만련된데다, 내년 예산에 우선 14억원이 반영되면서 유적지 보존·관리사업은 내년에도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도는 2019년 주요 4·3 유적지 30곳을 정비하기 위해 종합관리계획을 세워 정비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도는 4·3유적지 지역의 이장과 통장 등으로 구성된 지역리더 226명을 명예 감독관으로 위촉해 주민주도의 상시 유적지 관리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했다.

4·3유적지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개발행위시 4·3유적 분포여부를 확인하고 보존방안을 검토 후 시행하도록 협의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현재 추진 중인 관음사·아미산 일대  4·3복합유적을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외에 희소성과 대표성이 있는 유적지를 발굴해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유적지 '수악주둔소'를 지난 2018년 6월 문화재로 등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