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민 10명 중 2명 코로나19 상황따라 출근 교통수단 변경

등록 2021.09.29 10:08: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기연구원, 2150명 대상 4월8~12일 모바일 설문조사
포스트 코로나에 대중교통 원해…차내 혼잡률 완화 관건

associate_pic

경기연구원, '코로나19 이후 대중교통을 바꾸어야 한다' 발간. (사진=경기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민 10명 중 2명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출근 교통수단을 변경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를 위한 방역 대책으로 '혼잡률 완화'를 꼽았다.

경기연구원은 도민 2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코로나19 이후 대중교통을 바꾸어야 한다'를 29일 발간했다.

우선 코로나19 발생 전과 후 포스트 코로나로 이어지는 변화에 따라 출근 교통수단을 변경하겠다는 응답자는 전체 18%에 달했다. 변경 의사를 밝힌 응답자 중에서 대중교통(발생 전)➝승용차(현 상황)➝대중교통(포스트 코로나), 승용차➝승용차➝대중교통이 모두 15.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대중교통 이용 수요를 대비하기 위한 방역 대책으로 응답자들은 '혼잡률 완화'를 가장 선호했다. 시내버스 대책에는 혼잡률 완화 41.5%, 차량 내부 방역 35.8%, 승객 개인 방역물질 배치 6.8% 순이었다. 전철·지하철 대책은 혼잡률 완화 50.0%, 차량 내부 방역 27.3%, 손잡이 등 항균필름 부착 9.0% 순이었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출근 교통수단을 변경하고 싶은 사람 과반수는 대중교통을 선호하는 만큼 대중교통 차내 혼잡률 완화 정책이 중요하다"며 "대중교통 차내 마스크 착용을 전제로 하고, 차량 용량을 15.0% 감소(대형버스 48명 → 40명) 운행하는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원은 이번 보고서에 대중교통 외 코로나19로 변화된 다양한 생활상도 조사했다. 코로나19로 2020년 한 해 동안 재택근무를 경험한 사람은 전체 59.6%였으며, 재택근무 경험자의 만족 비율은 66.2%였다.

코로나19 발생 전·후 쇼핑 및 사적 모임은 주당 1.61회에서 0.81로 감소했으며, 택배 주문량과 음식 배달은 각각 주당 1.43회에서 2.36회, 0.73회에서 1.42회로 증가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 31개 시⋅군의 인구분포 및 성별, 연령대별 비율을 고려해 2150명을 선정, 4월8~12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p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