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檢, '대장동 의혹' 화천대유 압수수색…천화동인4호 포함

등록 2021.09.29 09:57:43수정 2021.09.29 11:2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천대유 사무실 등 압수수색
자료 확보 후 관계자 소환 전망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홍효식 기자 = 지난 2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주식회사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2021.09.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 압수수색에 나서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화천대유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엔에스제이홀딩스로 이름을 바꾼 천화동인4호 사무실 등도 포함됐다. 검찰은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본격적으로 의혹에 관계된 인물들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과 관련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업무상 배임 의혹, 초호화 법률 고문단이 꾸려진 배경과 관련한 정·관계 로비 의혹,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 억대 퇴직금을 받은 배경 등이 수사 대상에 포함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