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UNIST 석상일 교수, 2022년 英 랭크 광전자공학상 수상

등록 2021.09.29 10:0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초기 개척자 7명에 공동 수여

associate_pic

석상일 UNIST 교수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에너지화학공학과 석상일 교수가 랭크 광전자공학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영국 랭크상 재단은 석상일 교수를 포함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탄생과 발전에 기여한 7명의 연구자들에게 2022년 랭크 광전자공학상(Rank Prize in Optoelectronics)을 공동 수여한다고 28일(현지시각) 밝혔다. 성균관대학교의 박남규 교수도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석상일 교수는 독자 개발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구조(이종접합 구조)를 기반으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효율 향상 연구를 주도해 왔다. 미국 신재생 에너지 연구소(NREL) 공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효율(광전변환효율)을 5번이나 경신한 기록 갖고 있으며, 현재도 최고 기록을 보유 중이다. 연구의 독창성은 학술적으로도 입증됐다. 지금까지 저명 학술지인 사이언스, 네이처지에만 발표한 논문이 8편에 이른다. 현재는 박남규 교수를 포함하는 국내 정상급 연구진들과 공동 창업해 기술 상용화를 진행 중이다.
 
  석상일 교수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개척한 여러 동료 연구자들과 함께 이 상을 받게 되어 더 기쁘다”며 “앞으로 고안정성과 고효율 및 저가격을 모두 만족하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개발 연구에 더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용액공정으로 쉽게 제조할 수 있고, 딱딱하고 무거운 실리콘 태양전지와 달리 가볍고 유연하게도 만들 수도 있는 형태의 전지다.
 
한편, 영국 기업가인 조셉 아서 랭크(J. Arthur Rank)가 세운 랭크 재단은 전 세계 연구자 중 인류의 복지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큰 연구자에게 랭크상을 수여한다. 광전자공학 부문과 영양학 부문 대한 수상이 이뤄진다. 1976년에 제정 된 광전자공학상은 격년 마다 수상자를 선정한다. 시상식은 오는 2022년 1월에 영국 런던에서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