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름다운 우리말 지명 '삼개' 어딜까…중앙도서관 온라인 강연

등록 2021.09.29 10:17: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중앙도서관, 상설 체험관 '실감서재' 연계 강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중앙도서관은 다음달 6일 오후 2시 '실감서재 연계 강연 : 아름다운 우리말 땅이름을 한자로 기록하다'를 주제로 온라인 강연을 개최한다. (사진 = 도서관) 2021.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국립중앙도서관은 다음달 6일 오후 2시 '실감서재 연계 강연 : 아름다운 우리말 땅이름을 한자로 기록하다'를 주제로 온라인 강연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도서관 개관 76년을 기념해 개최된다. 특히 '실감서재' 콘텐츠를 더 깊이 알아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올해 3월에 새롭게 개관한 '실감서재'는 첨단기술을 적용해 실감형 도서관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미래 수장고 영상, 고서적 콘텐츠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있다.

이번 강연은 1840년대 조선 후기 지리학자인 김정호가 제작한 서울의 지도 '수선전도(首善全圖)'를 중심으로 한다. '실감서재' 내 상호작용(인터랙티브) 지도로도 만날 수 있는 '수선전도'에는 서울의 지명이 한자로 적혀 있고, 지금 우리는 그렇게 표기된 한자의 소리로 서울의 지명을 부르고 있다.

강연을 맡은 이기봉 학예연구관은 지리학 문학박사로 '고지도를 통해 본 지명연구', '임금의 도시' 등 지리 관련 다수 저서를 편찬했다.

이 학예연구관에 의하면 100여년 전만 하더라도 서울의 지명 90% 이상이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삼개'는 조선시대 500여 년 동안 전국에서 가장 많은 배가 몰려들었던 최대 항구의 이름인데, '삼개'란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지금 우리는 그곳을 표기된 한자 '麻浦(마포)'의 소리에 따라 '마포'라고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이번 강연에서는 김정호의 '수선전도'에 한자로 표기된 아름다운 우리말 땅이름을 알아보고, 지난 100여 년 사이에 우리말 땅이름이 얼마나 많이 변했는지 살펴본다.

이번 온라인 강연은 무료이며, 50명까지 선착순으로 참여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