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우조선해양, 경남남부세관과 민관협업 통해 고난이도 선박 건조 해결

등록 2021.09.29 10:29: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자항선 이용한 선박 탑재 공법 발상 전환 시도
공기단축, 품질개선, 비용절감, 안전사고 예방 효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 6월 수주해 최초로 건조중인 LNG-FSU의 화물창 블록 선적 및 탑재 공정에 신공법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경남남부세관의 적극적인 행정 협조로 건조비용 절감은 물론 안전확보와 생산성 향상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LNG-FSU(액화천연가스 저장 및 환적설비)는 해상에서 쇄빙LNG운반선으로부터 LNG를 받아 저장한 후 일반LNG운반선으로 하역하는 기능을 가진 설비로 해상에 떠있는 LNG터미널이다.

그동안 선박 등의 건조는 해상크레인으로 블록을 들어올려 블록을 도크까지 이동시켜 탑재해 왔다. 하지만 최근 건조에 들어간 LNG-FSU는 기존 LNG운반선의 두배가 넘는 36만㎥급으로 건조시 블록의 크기가 웬만한 아파트 한 동 크기와 맞먹은 길이 50m, 폭 60m, 무게만도 3500톤이 넘는다. 건조를 위해서는 해상크레인 2대를 병렬로 연결한 뒤 인양을 위해 수십억원 규모의 전용 장비를 제작해야 하는 등 복잡하고 어려운 공사다.

하지만 대우조선해양은 경남남부세관과의 협업을 통해 공법 발상전환을 시도했다. 외국에서 블록을 싣고 오는 전용선박인 자항선을 이용해 도크에 블록을 탑재하는 공법 검토에 들어갔다.

가장 큰 난관은 실정법 규정으로 관세법에 따르면 '국제 무역선 자항선은 국내항에서 내국물품인 블록을 적재·수송할 수 없다'는 금지조항이 있다. 경남남부세관은‘ 세관장의 허가를 받으면 내국물품을 국제무역선에 적재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항내 정박장소 이동신고' 제도를 활용해 옥포항내의 해상을 통해서 블록을 적재·수송할 수 있도록 관세행정을 적극 지원했다. 그 결과,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6월말부터 7월초까지 6개의 거대 블록을 해상을 통해서 이동시킬 수 있었다. 추가 블록 이동에 대해서도 같은 공법을 적용 중에 있다.

경남남부세관의 행정 지원을 받아 자항선을 이용할 경우 기존 해상크레인 병렬공법대비 상당기간 선박 건조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비용절감도 가능하다. 또 블록 이동 과정 중 너울성 파도로 인한 블록 파손 및 안전사고의 위험도 방지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민관 협업을 통한 조선업 경쟁력 강화에 힘써준 경남남부세관 관계자들과 현장 기술지원 조직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조선소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애로사항과 제도개선을 위해 많은 소통과 협업을 통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