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윤아, 아들 용돈 논란 해명…"노동 강요? NO, 편집 오해"

등록 2021.09.29 11:23: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윤아, 밴드 '자우림' 보컬. 2018.06.21. (사진 =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밴드 자우림의 김윤아가 자녀 용돈 지급 방식에 대해 해명했다.

김윤아는 28일 자신의 SNS에서 "'온앤오프' 방송 때 프로그램 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 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하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5월 방송된 tvN 예능 '온앤오프'에서는' 김윤아와 김형규 부부가 출연해 가정 교육 철학을 공개했다.

당시 김윤아는 중학생 아들에게 집안일을 하면 용돈 개념으로 돈을 준다고 밝혔다.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미성년자에게 가사 아르바이트를 시켜 돈을 벌게 하는 방식이 가혹하다고 지적했다.

김윤아는 "저희 집에서는 아이에게는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한다.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한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제가 채워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것"이라며 "저희의 경우 아이의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돈을 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하다.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도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곳이자, 행복과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하는 어른으로 자라나기를 언제나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윤아는 지난 2006년 2세 연하인 치과의사 김형규 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