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도 '백신접종 완료자 테이블 표시판' 업소 3000곳 배부

등록 2021.09.29 11:2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구분을 위한 표식을 제작해 배부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이 바뀔 때마다 민원인들의 불편 사항이 제기된 데 따른 조처다.

도는 백신 접종 완료가 확인된 좌석 테이블용 안내 표시판을 제작해 도내 일반·휴게 음식점 3000곳에 3부씩 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안내 표시판은 백신 접종 완료자의 포함 여부를 구분하기 위해 제작했다.

현재 강화된 거리두기 3단계를 시행 중인 도내 음식점 등에서는 4명만 모일 수 있다. 하지만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최대 8명까지 가능하다.

음식점은 5인 이상 출입 시 영업주 책임 하에 각 테이블에 배부된 안내판을 설치, 완료자가 포함된 자리임을 표시한다.

도는 안내판이 배부된 업소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지도·점검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각 시·군에서는 이번 테이블 안내 표시판의 실효성을 판단해 자체 실정에 맞게 추가 제작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가 안정화될 때까지 계속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충북도민 160만837명 중 123만4020명(77.1%)이 한 번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 백신 접종 완료자는 97만6842명(49.8%)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