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좁히나 벌리나'…이재명·이낙연, 오늘 '제주 대전'

등록 2021.10.01 07:00:00수정 2021.10.01 08:2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6만명 선거인단 중 1만3000여명 표심 공개
명 '과반 굳히기' 낙 '격차 좁히기' 싸움 치열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전북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 전북 합동 연설회가 열린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투표 결과 발표를 마친 후보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26.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1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제주 지역 순회경선에서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전 대표와 표차를 더 벌릴지,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와의 격차를 더 좁힐지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제주 호텔난타에서 제주 지역 권리당원·대의원 1만3346표가 걸린 순회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제주 선거인단은 200만명을 넘긴 전체 선거인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중반부를 넘기면서 더욱 치열해진 득표율 싸움의 승자가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24일 광주·전남에서 122표차로 이 지사에게 첫 승을 거둔 이 전 대표가 제주에서 2승을 따내며 결선투표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일지, 이 지사가 다시 과반 득표로 대세를 이어갈지가 관전 포인트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 제주를 시작으로 약 58만명의 표심을 공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2일 부산·울산·경남(6만2098명), 3일 인천(2만2818명) 순회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3일에는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 결과도 공개된다.

총 49만6339명의 표심이 걸린 2차 슈퍼위크에서 사실상 대선 후보가 확정될지, 1·2위 간 결선투표로 갈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2차 슈퍼위크까지 마무리되면 전체 선거인단 표심의 약 70%가 드러나게 된다. 이 지사가 2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 굳히기에 성공하면 본선 직행 가능성은 더 커진다.

이 전 대표에게는 2차 슈퍼위크가 이 지사의 과반 득표에 제동을 걸어 결선투표로 가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할 수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투표를 독려하는 한편, 중도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의원 표를 무효표로 만든 당 선관위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을 보면 이 지사는 53.01%(34만1858표)로 과반을 지키고 있다. 이 전 대표는 34.38%(22만2353표)로 두 후보간 표차는 11만9505표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