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0여일 만에 남북 통신선 복원될까…10월 첫 날 성사 주목

등록 2021.10.01 05:30:00수정 2021.10.01 05:35: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북 직통 정기통화 9월30일까지 미성사
"10월 초 복원" 언급…이날 연결 가능성도
복원땐 안정 주력…영상 체계 구축 등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7월27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서울사무실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가 유선으로 북한 측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영상 갈무리) 2021.07.27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10월 초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의사를 표명하면서 복원 조치 시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10월 첫 날인 1일에 정기통화 성사 여부가 관심사다.

1일 통일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까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창구를 경로로 한 남북 정기통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8월10일 북한의 일방 단절 이후 이날까지 53일째 불통 상황이다.

그간 통일부는 남북 간 신뢰 회복과 관계 복원을 위해 우선적으로 통신선 복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 같은 인식 아래 매일 오전 9시, 오후 5시 정기통화 시도를 지속했다.

이날에도 정기통화 시간대 대북 발신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부터 김 위원장 언급 시점인 '10월 초'에 해당하는 만큼 북한 측이 전격 소통에 호응해 나설 가능성도 존재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14기 5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남북 관계 경색 평가와 함께 '남조선(한국) 태도'를 지적하고 현 시기를 "심각한 선택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며 통신선 복원을 다뤘다.

그는 "대결적 자세와 상습적 태도부터 변해야 한다", "북남 선언들을 무게 있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조선 도발을 억제해야 한다는 망상과 심한 위기의식, 피해의식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는 언급도 했다.

통신선 복원 시 정부는 우선 소통 안정화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영상회담 체계 구축, 의제 협의 등을 전개하면서 대화,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보건·의료, 방역 관련 등 대북 협력 추진 관련 움직임도 다시 본격적으로 나타날 전망이다. 아울러 장관급 회의,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 등도 다시 수면 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