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선우, 대학 대신 실업팀 간다…"파리올림픽 집중 위해"

등록 2021.10.01 18:19: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수립한 황선우 선수가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베스트빌딩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 열린 포상금 전달식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8.1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수영의 간판 스타로 발돋움한 황선우(18·서울체고)가 고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실업팀에 가기로 했다.

수영계 관계자는 1일 "내년 2월 고교를 졸업하는 황선우가 곧바로 실업팀에 입단하기로 결심했다"며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을 대비한 훈련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초부터 대학 진학과 실업팀 입단 여부를 두고 고민을 거듭하던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을 마친 뒤 실업팀 입단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고, 최근 마음을 굳혔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지는 못했지만, 눈부신 성과를 냈다.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으로 7위를 차지했고,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는 47초56으로 아시아기록(종전 47초65)까지 갈아치웠다.

1956년 멜버른 대회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65년 만에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 무대를 밟은 아시아 선수로 이름을 올린 황선우는 쟁쟁한 서양 선수들 틈에서 5위라는 호성적을 냈다.

도쿄올림픽 이전부터 파리올림픽을 메달 수확의 적기로 생각했던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을 마친 뒤 목표가 더욱 뚜렷해졌고, 운동에 더 집중할 수 있는 실업팀 입단을 택했다.

이 관계자는 "황선우는 대학에 간다면 학업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운동과 학업을 병행하면 둘 다 완벽하게 해내지 못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며 "학업은 나중에도 할 수 있는 만큼 일단 파리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해 운동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전부터 여러 실업팀에 황선우에 러브콜을 보낸 상황이다. 8~14일 열리는 전국체전이 끝나면 실업팀에서 구체적인 제안을 해 올 전망이다. 황선우는 실업팀의 제안을 살펴본 뒤 행선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