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H, 임대주택 활용해 재난피해가구 지원

등록 2021.10.05 09:31: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인가구 주거 가능한 임시 거주시설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용인 국민임대 재난구호시설 내부전경 및 물품. (사진=LH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화재 등 재난피해가구를 위해 재난구호시설 8곳을 설치하고 10월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LH임대주택에서 화재, 지진 등 재해로 인해 급히 새로운 거주공간이 필요한 입주민을 위한 임시 거주시설이다. 전용면적 40㎡(투룸) 이상 규모의 임대주택 공실을 활용해 마련된다.

피해가구가 즉시 입주,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4인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각종 생활가전과 취사용품이 비치돼 있다. 별도 보증금 및 임대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되며, 입주 시 전기료 등 사용료만 납부하면 된다. 최장 한달까지 거주할 수 있다.

이밖에도 LH는 소방청과도 협력해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생활지원자금(30만~50만원) ▲심리상담 프로그램 연계 등 다각도에서 피해가구를 돕는다.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은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정상적인 주거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위한 주거안전망을 구축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