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백신패스로 미접종자 차별 않도록 미리 대안 준비"

등록 2021.10.05 09:37:14수정 2021.10.05 12:11: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백신패스 둘러싼 여러 오해, 우려하지 않도록 하겠다"
"중수본,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 이번주 내로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다중이용시설 이용에 제한을 풀어주는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백신패스'제도 도입과 관련해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이른바 백신패스, 백신을 맞아야만 여러 가지 출입이 허용되는 제도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백신패스를 둘러싼 여러 가지 오해와 잘못된 뉴스에 대해서 여러분들께서 우려하지 않아도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며 "방역의 생활화와 일상화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부처와 지자체에 방역대책 현장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주문하면서 "정부는 방역관리를 빈틈없이 하면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백신접종률이 높아졌고, 앞으로의 일상 회복에 대비하려면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재정비돼야 한다"며 "중수본은 각 지자체와 면밀히 협력하여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을 이번 주내로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