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옥상달빛 "저희는 복 받은 사람들...많은 분들에 위로 받아"

등록 2021.10.06 14:24:38수정 2021.10.12 09:3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푸른밤 DJ 3주년' 오늘 기념 새 싱글
'푸른밤' 발매…8일 방송 3주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상달빛. 2021.10.06. (사진 =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듀오 '옥상달빛'이 6일 오후 6시 새 싱글 '푸른밤'을 발매한다.

두 동갑내기 멤버 김윤주(김)·박세진(박)이 MBC FM4U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를 3년간 진행해오면서 느낀 것과 생각한 것을 담은 노래다. 오는 8일은 두 멤버가 '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 DJ를 맡은 지 꼭 3주년이 되는 날이다.

해당 라디오 프로그램 타이틀에서 제목을 따온 '푸른밤'은 '시시콜콜한 이야기 속 작은 위로와 걱정'을 노래했다. 매일 밤 청취자들과 일상을 공유하며 그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위로, 매주 열렸던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나눴던 수다가 주제다.

지난해 데뷔 10주년을 맞았던 옥상달빛은 홍대 앞을 너머 대중음악계에 두 가지 변곡점을 만들었다. 각종 음악적 기술과 문법을 배우는 실용음악과 출신으로 젠체하지 않고 대중과 편히 교감할 수 있는 곡들을 만들어온 것이 첫 번째, 예쁜 외모에도 2010년대 초반 홍대 앞 여성 가수들 앞에 의례적으로 붙은 '여신' 등으로 대상화되지 않고 그냥 옥상달빛으로 불리며 음악 자체로 인정받은 것이 두 번째다.

김윤주와 박세진은 라디오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각각 DJ옥디스크와 DJ달쟈키로 통하며, 짧은 시간에 '라디오 키드'를 양산했다. 매끄러운 진행력을 토대로 지난 2019년 MBC 라디오 부문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사실 라디오는 옥상달빛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매체다. 데뷔 앨범 제목이 '옥탑라됴'였고, 데뷔 초 소출력공동체라디오 마포FM '뮤직홍'에도 출연했다. 이들이 진행한 V라이브의 캐스퍼라디오도 큰 인기였다.

무엇보다 음악의 화음뿐만 아니라 삶의 화음까지 빚어내는 진심에 청취자들이 공감했다. 최근 홍대 앞에서 만난 두 멤버는 "3년 가까이 라디오를 하면서, 청취자들과 가족 같은 끈끈함이 생겼다"고 입을 모았다. 다음은 김윤주·박세진과 나눈 라디오·음악 이야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상달빛 '푸른밤' 커버. 2021.10.06. (사진 =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 제공) photo@newsis.com

김='푸른밤, 옥상달빛입니다'를 3년 진행하니까, 라디오가 더 재밌어졌어요. 막 라디오 진행을 맡았을 때, 선배님들이 해주신 이야기도 생각나고요.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DJ인) 신영 언니가 3주년이 지나면 '내 편이 생긴다'고 하셨는데, 정말 그런 느낌이에요. 저희가 이상한 소리를 해도 청취자 분들이 '그러려니' 하는 마음으로 다 받아주세요.

박=첫 방송 때는 너무 떨었던 기억만 나요. 지금보다 넓은 스튜디오여서 휑했고, (10월인데) 에어컨이 켜 있어서 더 떨었어요. 그래도 너무 다행이었던 것은 혼자가 아니니까, 윤주가 옆에 있어서 큰 힘이 됐죠.

김=전 기절 상태였어요. 저도 세진이가 있어서 다행이었죠. 당분간은 첫 방송 녹음을 듣고 싶지 않아요. 하하. '푸른밤'은 라디오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노래가 먼저 만들어진 곡이에요. 이왕이면 가사에 마음을 돌려서 담지 않고 '푸른밤'에 대해 직접적인 것을 담고자 했죠.

박=다행히 '푸른밤' 음원 발매 시기와 라디오 3주년이 맞물려서, 홀가분하면서도 기대가 됩니다.

김=저희는 복 받은 사람들이에요. (평소 매체 노출이 적은) 정재일, 백예린 씨 같은 분들이 출연해주셨으니까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음악감독이기도 한) 정재일 씨는 정말 감사해요. 게스트 분들 출연하시기 전에, 공부를 하는데 인터뷰가 많지 않아서 걱정도 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순수하고, 멋진 분이셨어요. 예린 씨 같은 경우도 매력이 터졌죠. 라디오 하면서 저희가 좋아하고, 동경한 분들을 만나면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하죠.

박=(엔터테인먼트 분야와) 상관 없는 분야나, 저희와 일면식이 없는데도 '푸른밤'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저희 '푸른밤'이 매체 노출이 적은 분들이 편하게 나오셔서 다른 매체에도 출연하실 수 있는 통로가 됐으면 해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상달빛. 2021.10.06. (사진 =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 제공) photo@newsis.com

김=라디오 게스트를 오래 했는데 그 때는 재밌는 것 위주로 이야기했어요. '푸른밤' DJ를 맡아 3년이 지나면서 각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는 분들을 알고 됐고, 힘든 하루를 보내고 시간 맞춰(오후 10시~12시) 오시는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더 생겼죠.

박=전 개인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특별한 관심이 있는 타입이 아니었어요. 아끼는 소수의 사람들만 관계를 맺었죠. 그런데 라디오는 하루에 두 시간 동안 불특정 다수의 사람과 소통을 하다보니, 제 반경이 더 넓어졌어요. 또 라디오라는 매체 특성 상 개인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으니까, 더 친밀하잖아요. 다른 분들의 삶에 관심이 생겼고, 그걸 알 수 있는 창구가 생긴 느낌입니다.

김=좋은 말로 조언을 해주는 것보다, 솔직한 것이 더 어렵더라고요. 기분이 별로면 그 상태 그대로 인것도 괜찮다고 봐요.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청취자 분들이 저희 목소리를 알아주시더라고요. 감추는 것보다 안 좋은 것도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더 친해지는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박=초반엔 발음이 좋으면, 좋은 DJ라는 생각이 있었어요. 지금은 윤주의 생각이랑 비슷하게,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저의 흠을 보여주면, 더 애착이 생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그것 역시 조절이 필요한 거죠.

김=코로나19 시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에서 노래를 하면서 '음악의 힘'을 더 느꼈어요. 저희의 음악이라서가 아니라, 음악 그 자체의 힘을 느낀 거죠. 모두가 지쳐 있는 상황에서 말로 건네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음악으로 해소될 때가 있잖아요.

박=자영업자 분들이 많이 힘드셨고, 뮤지션들 역시 무기력했죠. 저희도 공연을 못해 아쉽지만, 그래도 소통할 수 있는 '푸른밤'이라는 창구가 있었잖아요. 많은 분들에게 위로를 받았어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옥상달빛. 2021.10.06. (사진 = 매직스트로베리 사운드 제공) photo@newsis.com

김=무대가 귀한 때, 감사하게도 소극장 콘서트(23~2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를 열어요. 연말에는 저희가 해온 브랜드 공연 '수고했어, 올해도'를 엽니다. 한달 반 간격을 두고 하는 공연이라 무엇이 다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하고 있어요. 소극장 공연은 저희 앨범 타이틀곡 위주로, 원곡 버전을 담백하게 들려드릴 생각입니다. '수고했어, 오늘도'는 저희가 해온 것처럼 콩트 형식이 들어가고요. 데뷔하고 10년이 지나고나니까 계속 '옥달(옥상달빛)답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희가 지금 무엇을 한다고 갑자기 핫해질 수는 없죠. 욕심 부리지 않고 해왔던 것을 은은하게 더 굳게 만들고 싶어요.

박=저희 노래는 항상 메시지가 중요했어요. 그런데 시간이 점점 지나면서 할 이야기가 줄어가는 걸 깨닫는 거예요.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힘든데, 우울한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고요. 연차가 쌓이면서 '이번에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하나' 같은 고민이 늘어나는 데, 할 이야기가 줄어들지 않도록 싸워나가고 있어요.

김=3년이 아닌 30년 DJ를 할 수 있다면, 대단한 성실함이 필요할 거 같아요. 30년 동안 같은 시간에 같은 곳에 나온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거 잖아요. 5년 이상만 돼도 그럴 겁니다. 30년을 한다면, 아마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있지 않을까요. 한결 편안해져 있을 거 같기도 하고요. 아울러 음악적인 것에 더 집중했으면 해요. 저는 DJ이전에 음악인이니까요.
 
박=저희가 30년 DJ를 한다면, 우선 저희에게 축하를 해주고 싶어요. 하하. 정말 칭찬 받은 일이잖아요. 어느 직종이든 30년 이상 꾸준히 한다는 것은 대단하죠. 무엇보다 그 때도 유연했으면 해요. 나이 먹었다고 해서 '무엇이 맞다'고 강요하고 싶지 않거든요. 이순재 선생님이나 윤여정 선생님이 지금처럼 젊은 사람들과 잘 어울리실 수 있는 건 유연하기 때문이죠. 아울러 모든 사람들이 친근하게 이야기하고 싶은 DJ가 돼 있고 싶어요.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