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나래 "'비스' 통해 인간 돼"…'비디오스타' 종영

등록 2021.10.06 09:52: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비디오스타' 마지막회(사진=방송화면 캡처)2021.10.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비디오스타'가 추억을 돌아보며 종영했다.

5일 마지막 방송한 '비디오스타'(비스)는 '꼬옥 저장해 주면 돼 꼭이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은 6년여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추억을 곱씹어 봤다. 멤버들은 유재석, 이영자, 붐, 김구라 등으로부터 온 영상편지를 감상했다.

유재석은 "토크쇼계의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비디오스타'가 떠난다니 아쉽다. 꼭 돌아와 달라"고 전했다. 이영자는 "'비디오스타'가 이렇게 인사한다니 아쉽고 섭섭하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MC들을 격려했다.

녹화에 들어간 박나래는 과거 멤버들과 했던 캠핑 약속에 맞게 캠핑 분위기로 꾸민 스튜디오를 보며 다시 한 번 슬픔의 감정에 빠졌다.

이날 녹화장에는 마지막회를 기념하기 위해 빅스의 멤버 레오와 소녀시대 써니가 찾았다. 써니는 ‘비디오스타’ MC 하차 후 박나래의 시그니처송 '쌈사라'의 후유증을 토로했고, 이에 박나래는 혼신을 다한 트월킹 댄스로 스튜디오를 열광에 빠뜨렸다.

박나래는 '비디오스타'를 찾았던 초대 손님과 네 MC의 활약영상을 본 후 "'비디오스타'에 와서 인간이 됐다. 제 MC 역사를 함께 한 프로그램이다. '비디오스타'가 없었다면 제가 지금 MC를 볼 수 없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비디오스타’는 제 성장 드라마였다. (대중들이) 저를 모를 때 가장 먼저 저를 찾아줬다. 그냥 고맙다. 실수도 많았다. 잘 몰랐는데 잘 가르쳐줬다. 이런 유능한 스승들을 만날 수 있을까? 언젠가 다시 꼭 만나자"고 인사를 전했다.

김숙은 "'비스' 할 때만 해도 이렇게 일이 많지 않았다. 그때 시작하려는 와중에 들어갔다"며 '비스'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산다라박은 "3년간 지옥 같은 '비스'를 버텼다. 훈련시켜줘서 감사하다"며 "주변에서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밝아졌냐고 묻는다"고 말했다.

김숙은 "이 멤버 그대로 시즌2 가자"며 시즌2로 이어지길 바랐다. 박소현은 "언젠가 만나자. 꼭"이라는 끝인사를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