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코로나 확산 우려로 취소

등록 2021.10.06 16:3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1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21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개막식이 26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시종 충북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2019.4.26. (사진=충북도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오는 11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21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11월4일부터 나흘간 서울 등 수도권 일원에서 열릴 계획이었던 전국생활체육대축전 개최를 강행할 시, 선수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으며 지역사회로의 전파가 우려돼 행사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

2001년 처음으로 개최되기 시작한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국내에서 개최되는 동호인 대회 중 가장 큰 규모의 행사로 지난해도 코로나 여파로 취소된 바 있다. 올해도 4월에 개최됐어야 하는 대회가 코로나로 인해 11월로 한 차례 미뤄졌던 상황이다.

이기흥 회장은 "전국 각지의 동호인들이 모이는 국내 최고의 축제인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취소가 되어 동호인들의 상실감이 크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행사 강행 시, 지역사회로의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선수 등 참가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해야 하는 만큼 이번 결정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