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에 당한 시리아 감독 "그가 경기를 지배했다"

등록 2021.10.07 22:2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리아, 한국에 1-2 패배…손흥민 결승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니자르 마흐루스 시리아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안산=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에 아쉽게 진 니자르 마흐루스 시리아 감독이 벤투호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막지 못한 게 패배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시리아는 7일 오후 8시 경기도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최종예선 3경기 무승(1무2패)인 시리아는 조 5위로 내려갔다.

마흐루스 감독은 "우리가 실수한 부분이 있다. 전반적으로 한국이 잘했다. 시리아도 좋은 경기를 했지만, 아쉽게 졌다. 충분히 비길 수 있는 경기였다. 다음 경기 사기를 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아는 후반 2분 황인범(루빈카잔)에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38분 오마르 하르빈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43분 손흥민(토트넘)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 권창회 기자 = 7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1.10.07. kch0523@newsis.com

마흐루스 감독은 "한국은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스피드가 좋고 수비하기 어렵다. 손흥민을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스피드가 좋고 라인 브레이킹이 뛰어나 수비에 애를 먹었다. 마지막에 결승골도 넣었다. 손흥민 같은 좋은 선수가 있기 때문에 한국이 이긴 것 같다"고 패인을 설명했다.

이어 "초반부터 압박을 하려고 노력했다. 공간을 많이 주지 않으려고 했다. 대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역습을 하려고 준비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 스피드가 좋았고, 손흥민에게 공간을 주지 않으려고 했지만, 결국 골을 허용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전술을 묻는 질문에는 "한국은 공간 침투가 좋고 공격수들 움직임이 좋다. 스피드를 쫓아가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공격시 윙어들이 좌우로 퍼지는 모습이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전반적으로 경기를 많이 지배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