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미신 의존·1일 1망언 후보로는 이재명 못이겨"

등록 2021.10.10 11:42:11수정 2021.10.10 14:2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일한 판단기준은 이재명 꺾을 능력"
"검사만 한 윤석열 대통령 자질 부족"
"주가조작 사건 부인 연루됐다면 심각"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0.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0일 "미신에 의존하고 1일 1망언으로 온국민의 조롱과 웃음거리가 된 후보, 경제와 안보에 무지한 후보가 과연 본선에서 이재명을 이길수 있겠나"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되는게 중요한가, 아니면 이재명을 꺾을 능력이 있는 후보를 뽑는게 중요한가 합리적으로 판단해야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유일한 판단 기준은 누가 이재명을 꺾을 수 있는가이다"라며 "이매명에가 가장 무서운 상대는 유승민"이라고 했다.

이어 "기본소득 시리즈가 대국민사기임을 토론회에서 명쾌하게 보여드리고, 대장동이 이재명 게이트임을 파헤칠 수 있고, 모든 분야에서 이재명과 정책 승부가 가능한 후보, 이재명보다 훨씬 더 깨끗하고 당당한 후보는 오직 유승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저격했다.

그는 "미신에 의존하고, 끝도 없는 1일 1망언으로는 온 국민의 조롱과 웃음거리가 된 후보,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사건이 터지고 있는 후보, 경제와 안보에 무지한 후보가 과연 본선에서 이길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중도층과 흔들리는 민주당 이탈자들의 마음을 살 수 있겠나. 이재명과의 TV토론에서 이길수 있겠나.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호남지역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도 "검찰총장을 그만둔 뒤부터 대통령 출마를 고민했다고 하는데, 그 짧은 시간에 도저히 준비될 수가 없다.  윤 후보는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과 관련해 핵심 혐의자들이 구속되고 있다"며 "윤 후보의 부인이 연루됐다면 법적으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