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성경책 끼고 순복음교회 찾아…1시간 예배·찬송

등록 2021.10.10 13:33:39수정 2021.10.10 16:17: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王자·천공스승 등 주술 논란 이후
이영훈 목사 "미션스쿨 나오셨다"
"여야 막론 사소한걸로 물고뜯어"
尹 "말씀 명심하겠다" 짧게 답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찬송하고 있다. 2021.10.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찾아 예배에 참석했다.

윤 전 총장은 TV토론회에 3차례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고 나와 '주술'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 '정법강의'의 천공스승이라는 인물과의 교류 여부를 놓고 유승민 전 과 험한 말을 주고 받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으며 성경책을 챙겨온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는 예배당 본당에서 1시간 가량 예배를 올렸으며 찬송가를 부르기도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영훈 담임목사를 예방했다.

이 목사는 "옛날에 미션스쿨 다니셨으니까"라고 윤 전총장을 맞았고 윤 전 총장은 "예배 잘들었다"라고 화답했다.
윤 전총장이 나온 대광초등학교는 기독교계의 사립학교다.

이 목사는 윤 후보에 "지금 국민들이 너무나 절망에 처해있다.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지도자가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어 " 지도자가 되려는 분들이 여야를 막론하고 지금 너무 사소한 것 가지고 서로 물고뜯고 하는 건 안했으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목사님 말씀 명심하겠다"라고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