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용진 국민연금 이사장 "해외·대체 인력풀 좁아…적극 확보 계획"

등록 2021.10.13 11:28: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2021년도 국정감사에서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13일 기금운용역 인력 확충과 관련해 "해외투자나 대체투자 관련 인력풀이 넓지 않다"며 "단기간에 양성되지 않아 적극적으로 인력을 확보하고 키워나갈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왜 인력 증원이 되지 않느냐"는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이사장은 "해외 사무소 근무 인력과 관련해 올해 정원을 증원했고 배치 작업을 시작하고 있다"며 "한 번 나가게 되면 최소 3년 이상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해외투자 등 글로벌 투자 체제를 만들기로 했는데 지금까지 별 성과가 없다"며 "인력을 50명을 증원하겠다고 했지만 절반도 충원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해 해외투자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대규모 인력 증원에 나서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뉴욕, 런던, 싱가포르 등 3곳에서 해외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당시 정원은 41명이지만 30명만 채워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