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통원치료 도입한다…정부 "구체 방안 준비 중"

등록 2021.10.14 11:01:28수정 2021.10.14 12:25: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재 단기진료센터서 진료 후 퇴원…수가 마련"
초기 진단검사 키트 공급 지연…"비축 물량 배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서울대학교병원에 마련된 서울시·서울대학교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에서 상황실 직원들이 재택치료환자 모니터링 업무를 하고 있다. 2021.10.0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격리되지 않고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는 통원치료 시스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연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진료지원팀장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시설 격리 또는 재택치료를 할 수 있다. 재택치료의 경우 10일간 격리된다.

김 진료지원팀장은 "이 부분(통원치료)을 준비하고 있다"라면서도 "다만 대면외래진료는 더 논의가 필요하고,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진료지원팀장은 "현재는 단기진료센터를 설치해서 1박2일 단기 진료 후 퇴원하는 방안을 마련했고 수가가 적용 중"이라고 밝혔다.

단기진료센터는 서울 1곳, 경기 1곳이 운영 중이다.

김 진료지원팀장은 "재택치료 중 증상이 나타나 모니터링이 필요한 환자가 단기진료센터에 가서 엑스레이 촬영, 모니터링 후 퇴소해서 집으로 돌아가는 방식"이라며 "인천에서도 당일 입원치료 후 퇴원하는 모형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중 재택치료로 배정된 환자는 253명이다. 서울 137명, 경기 93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이 237명이며 비수도권은 16명(부산 3명, 대전 1명, 강원 6명, 충북 1명, 충남 3명, 경북 1명, 제주 1명)이다.

김 진료지원팀장은 "비수도권은 상대적으로 병상이나 생활치료센터 여유가 있어서 입소 방식을 선호하는 상황으로 보여진다"라며 "시행 준비는 다 된 것으로 판단하고, 비수도권도 확진자가 증가하면 재택치료자 숫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진료지원팀장은 재택치료자에게 코로나19 검사 키트 공급이 지연된다는 지적에 "시행 초기 현장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비축 물량을 배포해서 해소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