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교익 “이낙연에 붙었던 극렬문빠, 정치판서 사라져야”

등록 2021.10.14 16:0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조건 반이재명 외치다 보니 국힘 주장과 다를 바 없어"
"그들은 비교하자면 자유당 정권 때 정치깡패를 닮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됐다가 사퇴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14일 강성 친문 지지층을 향해 “이낙연 전 대표에게 붙었던 극렬문빠는 한국 정치판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벌레 이름으로 불리는 정치 세력이 있다. 스스로 문파라고 하는데, 보통의 문재인 지지자와 분별하기 위해 나는 극렬문빠라고 부른다. 나는 이 정치 세력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캠프에 발을 들여놓거나 관여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극렬문빠가 이낙연에 붙었다”며 “반이재명을 외치자니 그쪽으로 갔다. 이낙연은 열렬한 지지세력으로 여겼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낙연이 극렬문빠의 주장을 받아들여 무조건 반이재명을 외치다 보니 나중에는 국민의힘 주장과 하나 다를 바 없게 됐다. 이낙연의 패배에 극렬문빠가 결정적 노릇을 했다“고 지적했다.

황씨는 대선 원팀에 극렬문빠가 들어오는 것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그들은 굳이 비교하자면 자유당 정권 때 정치깡패를 닮았다”며 “극렬문빠가 포함된 원팀이면 더불어민주당의 재집권은 장담하기 어렵다. 극렬문빠는 한국 정치판에서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극렬문빠로는 문재인을 지킬 수 없다”며 “지지자가 정치인을 지킨다는 말도 사실 우습다. 국가가 원칙대로 운영되면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된다. 극렬문빠가 빠진 원팀이 그 일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