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롤링스톤스, 흑인 여성 성적 묘사한 '브라운 슈가' 콘서트 곡에서 제외

등록 2021.10.14 17:50:24수정 2021.10.14 17:59: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래 후렴구 '어쩜 이리 맛있을까?'라는 대목 논란

associate_pic

[캘리포니아(미국)=AP/뉴시스]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롤링스톤스가 흑인 노예 여성을 성적으로 묘사한다고 문제가 제기된 노래 '브라운 슈가(Brown Sugar)'를 이번 콘서트 투어에서 제외했다. 왼쪽부터 믹 재거, 키스 리처즈, 론 우드. 사진은 지난 11일 촬영. 2021.10.14.

[서울=뉴시스]한승수 인턴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롤링스톤스가 흑인 노예 여성을 성적으로 묘사한다고 문제가 제기된 노래 '브라운 슈가(Brown Sugar)'를 콘서트에서 부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롤링스톤스의 메인 보컬인 믹 재거는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브라운 슈가를 콘서트 곡 목록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믹 재거는 "우린 1970년 이후 매일 밤 브라운 슈가를 연주해왔다. 그래서 여러분은 '우리가 지금 일단 이 노래를 빼고 상황을 지켜본다'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콘서트에)노래를 넣을 수도 있다"라고 암시했다.

반면 팀에서 기타를 담당하는 키스 리처즈는 "가족들과 함께 노래 어느 부분이 불만인 건지 이해하려 노력 중이다. 왜 그들은(비평가들은) 이 노래가 노예제의 공포를 다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가? 오히려 그들은 이 사실을 묻으려 하고 있다. 지금은 이 모든 거지 같은 상황에 엮이고 싶지 않다"라고 한 뒤 "추후 다른 버전으로 (브라운 슈가를)연주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롤링스톤스의 브라운 슈가는 1971년 발매됐다. 노래 초반부에서는 한 흑인 여성이 노예로 팔려간 뒤 자정 무렵 채찍질을 당했다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노래의 후렴구에서는 흑인 노예 여성을 지칭하는 '브라운 슈가'가 흘러나오며 ‘어쩜 이리 맛있을까?(How come you taste so good?)’라는 가사가 흘러나온다.

비평가들은 폭력성과 흑인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이 포함된 묘사를 비난하며 수년 간 이 노래를 비판해왔다.

1995년 믹 재거도 음악 잡지 롤링 스톤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이라면 절대 이 노래를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아마 내 스스로를 검열했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롤링스톤스는 지난 8월 드러머 찰리 와츠가 사망한 이후 첫 콘서트 투어를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ss20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